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사·적십자 양대 회담 꼭 성사돼야

-‘베를린 구상’ 이행 본격 착수, 남북관계 중대 분수령 기대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열자고 제의했다.17일 국방부가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대한적십자사도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이 전격적 제의는 사실 이미 예견돼 있었다.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독일서 밝힌 ‘신(新) 한반도 평화비전’,이른바 ‘베를린 구상’에서 제시한 사항 이행의 한 방식이라는 점을 내외적으로 모두 이해하고 있기에 그렇다.그럼에도 이 제안이 꽉 막힌 남북관계에 실제로 숨통을 트이게 할지 여전히 미지수다.그 실현을 기대하면서 우리 정부의 대북 유화 몸짓이 한반도의 진전된 미래를 향한 큰 발걸음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믿는다.

그동안 얼어붙었던 남북관계를 이번을 계기로 풀어낼 긍정적 자세를 북한 역시 적극 내보여야 함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북한은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 이후 남북 간 채널을 단절한 상태로, 핵과 미사일 개발로 남한을 비롯한 세계에 적대적 행위를 서슴없이 저지르는 등 긴장 관계를 공고히 해오는 중이 아닌가.자세를 바꿔 북측이 회담 제의에 응하면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1 년 7 개월여 만의 남북 당국회담이 성사되는 것이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관련 남북 공동팀 구성 등의 제안에도 거절하는 태도를 보여 남북이 그야말로 살얼음판을 걷는,이런 긴장 상태의 연속으로는 남북 모두에게 이로울 것 하나 없다.그런 중에 한 가지 주목할 것은 작년 5월 제7차 당 대회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역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 상태를 완화하는 것을 비롯하여 호상 관심사를 포괄적으로 협의해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한 사실이 있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정권이 교체된 지금 새 정부의 호의적 제안이 있으므로 남북이 한 자리에 모여야 마땅하다.중단된 모든 채널을 복구하고, 남북 교류 협력 사업들을 되돌려 놓을 진지한 대화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남측의 제의에 대한 북측의 긍정적 대답을 진실로 기대해 마지않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