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 국회의원, 현역 선출직 견제 ‘지역구 단속’ 행보

정치권 지선 경쟁 본격화
첫 당원협 연수 지역구서 개최
복당 의원 재정착·입지 확대 등
이해관계·공천 둘러 싼 눈치게임

김여진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강원도내 국회의원들이 지역구 단속에 나서고 있다.

17일 도정치권에 따르면 지선경쟁이 본격화되면서 현역 선출직을 겨냥한 국회의원과 도당의 시선이 날카로워지고 있다.눈에 띄는 지역은 5개군 복합선거구인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이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지난 15∼16일 가진 도내 8개 당원협의회 당원연수 첫 지역으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이자 염동열 국회의원 지역구인 평창을 택했다.5개 시·군 복합선거구인 이곳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 이후 각 시장·군수와 염 의원,도의원,시·군의원간 세력경쟁이 복잡하게 벌어졌다.

때문에 내년 지선을 앞두고 당 대표비서실장을 맡은 염 의원의 조직관리가 본격화 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강릉은 바른정당에 합류했다가 대선직전 한국당으로 복당한 권성동 국회의원이 조직에 재정착하고 있다.

최명희 시장이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어 당조직을 둘러싼 양측간 물밑 신경전이 복잡했지만 최근들어 시장 입지자 등을 중심으로 한 권 의원의 보폭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춘천에서도 김진태 도당위원장과 재선에 도전하는 최동용 춘천시장,같은 당 도의원과 시의원들의 관계가 정가에서 거론되고 있다.시장 입지자,도·시의원들과 김 의원간 관계에서 온도차가 드러나면서 김 의원의 움직임에 선출직들의 눈길이 쏠려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공천에 앞서 선출직공직자 평가가 이뤄지기 때문에 현역들의 긴장감이 상당하다.의정활동과 공약이행,지역구 활동 등 다양한 분야의 평가를 통해 하위권은 공천에서 배제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분권개헌 논의 속에 공천개혁 논의도 어느때보다 뜨거울 전망이어서 국회의원들의 군기잡기 효과가 예전같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상당하다.도내 국회의원 상당수가 선거법 등으로 소송중이어서 변수도 산재,‘홀로서기’에 나서는 선출직이 속출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