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안 군 경계 철책 내달까지 15.4㎞ 철거

업체 재선정 1단계 사업 재개
2단계 27.3㎞ 구간 103억 투입
마무리 117억 추가 재원 필요

구정민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속보=동해안 해변 군(軍) 경계 철책 철거사업(본지 6월8일자 1·4면)이 업체 재선정 등의 절차를 마치고,8월 완료를 목표로 다시 속도를 낸다.

17일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동해안 6개 시·군은 2015~2016년 2년간 강릉 송정해변(3.5㎞)을 비롯해 모두 26곳 15.4㎞의 군 경계 철책 철거(1단계)를 추진해 왔다.그러나 대체감시장비를 납품하기로 한 업체가 회사 내부 자금사정 등으로 인해 지난 4월 사업을 포기하면서 올 해수욕장 개장 전에 군 철책을 철거하려던 당초 계획이 무산됐다.

환동해본부와 동해안 6개 시·군은 계약기관인 조달청과 협의 끝에 최근 다른 사업자와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재개했다.늦어도 8월말까지 1단계 철거 사업을 마칠 계획이다.환동해본부는 2단계 철거 구간인 32곳 27.3㎞ 구간에 대해 올해 처음 반영된 국비 51억5000만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103억원을 들여 단계적으로 철거할 방침이다.다만,군 당국의 대체감시시설 설치 조건에 부합하려면 모두 220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한 것으로 추산돼 앞으로 117억원의 추가 재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군 경계 철책 철거를 위한 국비 지원이 끊길 경우 지방재정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도민들의 60년 숙원이자 현 정부의 공약이기도 한 만큼 철책 철거에 최선을 다하고 국비 확보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