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에 손 내민 정부 ‘군사·적십자회담’ 제안

문대통령 ‘베를린 구상’ 가동
“21일 군사·내달 1일 적십자”
북 응할땐 1년7개월만 만남

남궁창성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정부가 17일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안했다.국방부 서주석 차관은 이날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21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김선향 회장 직무대행도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적십자 회담을 8월1일 판문점 우리측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이번 남·북 회담 제안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독일에서 밝힌 소위 ‘베를린 구상’에서 제시한 사안 등을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문 대통령은 당시 휴전협정 64주년(7월27일)을 맞아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제안한데 이어 추석(10월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자고 했다.북한이 우리측 제안에 응하면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이후 1년7개월여 만의 남·북 당국회담이 성사되는 것이다.또 추석에 이산가족상봉행사가 열린다면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이다.

북한은 과거 군사회담에 대해선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 와 성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하지만 적십자회담에 응할지는 불투명하다.북한은 지난해 4월 중국 북한식당에서 탈북한 여종업원 등의 북송 없이는 이산가족상봉은 없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는 상황이다.

통일부 조명균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이 마주 앉는다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