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이철성 경찰청장 신상 언급 퇴진수순 밟나

촛불집회 관련 문구삭제 지시 공방
촛불정신 계승 문 정부 ‘예의주시’
청 관계자 “대통령, 공직기강 강조”

남궁창성 2017년 08월 12일 토요일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됐지만 새 정부에서 임기 보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던 이철성(사진) 경찰청장의 거취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그동안 촛불집회와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선 이 청장에 대해 언급을 삼가했던 청와대가 11일 이 청장의 신상에 대해 언급하면서 사실상 퇴진 수순을 밟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이 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전 광주청장)간 공방에 대해 “청와대가 판단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주무 장관인 행정안전부 장관이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자세를 낮췄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공직기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최고위층 인사가 서로 조직 내부에서 국민이 보기에 적절치 않은 모습을 주고 받는 것이 공직자로서 타당한 자세인가”라고 반문해 최근의 청와대 기류 변화를 시사했다.그는 이어 “대통령께서 공직기강을 강조하시니 문제가 있는지 들여다 볼 것”이라고 밝혀 이 청장의 거취에 대해 청와대가 부정적인 인식을 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청장은 앞서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강 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를 게시한 것을 질책하고 삭제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 청장은 공식 입장을 내고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하자 강 경찰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고위직 인사이후 진실공방이 펼쳐졌다.

경찰 안팎에서는 촛불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새 정부에서 촛불집회 및 ‘민주화 성지’와 관련 논란은 사실 여부를 떠나 의혹 자체가 용납될 수 없을 것이라는 점에서 이철성 경찰청장의 거취가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