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능 상대평가 국어·수학 쏠림현상 사교육 급증 우려

교육부, 절대평가 영역 확대
도내 대학, 변별력 확보 고심
수시 비중·면접 강화 등 검토

오세현 2017년 08월 12일 토요일
속보=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평가에서 절대평가 영역이 확대(본지 8월11일자 1면·4면)될 예정인 가운데 벌써부터 특정과목 쏠림현상이 우려되는 등 제도 추진을 놓고 후폭풍이 일고 있다.

2021학년도 수능에서는 영어,한국사,통합사회·통합과학,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이 절대평가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지난 10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하면서 기존 영어·한국사를 비롯해 통합사회·통합과학,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에 대해 절대평가를 적용하는 ‘1안’과 수능 응시과목 7개 모두 절대평가를 실시하는 ‘2안’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지역교육계는 교육현장의 혼란을 최소화 할 수 있는 ‘1안’이 2021학년도 수능 최종 개편안으로 채택될 확률이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절대평가 영역이 현재 2개 과목에서 최소 4개 과목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자 대학과 사교육업계 역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우선 상대평가로 치러지는 국어와 수학에 쏠림현상이 발생,되레 사교육이 급증하는 ‘풍선 효과’를 불어 올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춘천의 한 학원 원장은 “대학들이 변별력을 요구할 수 밖에 없어,결국 국어와 수학,더 나아가 논술에 대한 사교육 수요가 팽창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도내 대학들도 변별력 확보를 위한 대책을 고심 중이다.현재 신입생의 70% 이상을 수시로 선발하고 있는 도내 대학들은 수시 비중을 높이고 면접 등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시모집의 경우 영역별 가중치 역시 상대평가 과목 위주로 재편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2018학년도 수능에서 영어가 절대평가로 전환되자 서울 상위권 대학들이 영어 반영비율을 일제히 줄인 현상이 반복될 가능성이 크다.

강원대 관계자는 “도내 대학들은 중위권 학생들이 많이 입학하는데 중위권은 워낙 범위가 넓어 2021학년도 신입생들의 성적은 예년과 비슷할 것”이라면서도 “수능체제가 개편되는 만큼 입시전형도 변경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오세현 tpgus@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