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해변서 20대 4명 파도에 휩쓸려…1명 사망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08월 12일 토요일

C0A8CA3D0000015315C571340000B66E_P4.jpg
강원 삼척시 근덕면 부남해변에서 물놀이하던 20대 4명이 파도에 휩쓸렸다가 3명은 구조됐으나 1명은 숨졌다.

동해해양경찰서와 삼척소방서는 12일 오전 10시 36분께 삼척시 근덕면 부남해변 갯바위에 고립돼 있던 A(29)씨 등 2명을 구조했다. 다른 1명은 해변 관리자에 의해 구조됐다.

그러나 일행 중 한 명인 B(27)씨는 실종됐다가 수색에 나선 구조헬기와 경비함정에 의해 약 40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전국 본문배너

이들은 수영을 해 갯바위에 접근하려다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부남해변에는 높이 2.5m의 파도가 일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파도가 높아 구조에 어려움이 많았다"라며 "물놀이할 때 안전요원 통제에 잘 따라주고 구명조끼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