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수욕장서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30대 피서객 숨져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08월 13일 일요일

C0A8CA3D0000015D74597892000616BF_P4.jpg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던 30대 피서객이 높은 파도에 휩쓸렸다가 해경에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속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6시 21분께 강원 고성군 송지호해수욕장에서 김모(39)씨가 2m 높이의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김씨는 의식을 잃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그는 이날 서울에서 일행 2명과 송지호해변을 찾아 물놀이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동해안은 2m 안팎의 높은 너울성 파도가 일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기도 했다.

해경은 일행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