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 원창묵 원주시장

“시민이 만들고 시민이 중심인 축제 자부심
작품창작· 유통 활성화 선순환 구조 만들것”

박성준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원창묵 시장은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시민을 중심에 두고 기획된 축제로 시민이 직접 축제를 만들어가고 있다”며“시민기획단과 시민심사단 운영은 축제를 성장시키는 원동력이 됐고 이러한 사례는 타 지자체들로부터 벤치마킹으로 이어지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특히 원 시장은 “축제기간을 늘리는 일은 많은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었는데 축제기간을 늘리면 예산이 증가하고 축제를 운영하는 사무국 입장에서도 부담감이 컸다”며“그러나 참가팀이 해마다 늘고 있는 상황인만큼 어쩔수 없이 축제기간을 늘려야 했고 이는 단 한사람의 시민이라도 축제를 즐기게끔 하는게 중요했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이어“시민의 힘으로 성장하는 축제인만큼 향후 다양한 시민참여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라며 “축제는 즐거워야 한다는 원칙으로 운영방식의 묘를 더하겠다”고 피력했다.

원 시장은 “국내외 공연관계자들을 원주로 집결시켜 예술단체들이 단순히 공연만을 하는게 아닌 작품창작과 유통을 활성화하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겠다”며“문화예술을 통한 해외교류 확대와 지역예술단체의 활성화를 동시에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