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계올림픽 ‘홍보’에 이어 ‘안전’도 관건

-홍보예산 부활로 붐 조성 집중,북핵 등 국제사회 불안감 넘어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준비에 있어 시설 등 거의 모든 부문에서 예상대로 잘 진행되는데,유독 국정 농단 사건 이후 붐 조성에 실패해 지금껏 강원도나 준비위가 적지 아니 고심 중이다.얼마 전까지 설상가상이랄까 도의회 추경 예비심사에서 올림픽 홍보 예산 상당 부분이 삭감되는 바람에 더욱 위기적 정황에 몰렸었다.

그런데 엊그제 추경 심사에서 삭감됐던 대변인실 소관 국내외 올림픽 홍보예산 111억 원이 살아났다.이에 따라 편성한 홍보예산 322억 원을 모두 쓸 수 있게 됐고,여기다 더해 패럴림픽과 올림픽 붐 조성 및 대회와 연계한 관광인프라 관련 예산 등도 신규 반영됐다.다행스런 일이다.이렇게 사안에 따라 집행부와 의회가 손발이 맞아야 기대 만큼의 올림픽을 세계인에게 자랑스럽게 내보일 수 있을 것이다.

하나가 해결되면 다른 하나가 걸리는 것이 세상일인 듯 바야흐로 홍보에 본격 나서게 됐는데,이번엔 안전 문제가 부각되고 있다.정작 대한민국 사람들은 전쟁 발발 우려감이 적지만,세계인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게 문제다.전쟁이 일어날 개연성에 빠져 올림픽 참가 여부에 신경 쓰는 모양이다.지난주에 IOC는 페루 리마에서 제131회 전체총회에 앞서 집행위를 개최했다.여기서의 주된 관심사가 북한 6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따른 대회 안전 이슈 및 그 대응 방침이었다.

최근의 한반도 분위기와 국제 정세를 보건대 세계인들의 우려감을 이해할 만하다.마치 당장 전쟁이 날 것 같은 위기적 분위기가 국제 사회를 흔들고 있으므로,예컨대 지안 프랑코 카스퍼 세계스키연맹 회장의 경우 “평창이 대회 기간 가장 안전한 곳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하면서도 “몇 나라가 선수들에 대한 걱정으로 대회를 보이콧하지 않을까 하는 점이 우려된다”는 언급을 하고 있다.

정부 당국은 물론 준비위와 강원도 역시 국제사회의 우려감을 말끔히 씻어내는 일에 몰두해야 한다.대회 붐 조성 사업을 할 때 위기감을 잠재울 수 있는 신뢰 가는 대응 방침을 천명할 필요가 있다.한 마디로 향후 올림픽 관련 중대 사안이 붐 조성과 더불어 ‘안전올림픽’에 대한 각 국가 올림픽위원회에 대한 설득이라 하여 지나치지 않다는 얘기다.‘평화올림픽’이라는 대의명분을 ‘안전올림픽 실현이 바로 그것’이라는 식의 현실 논리로 대응할 수도 있을 것이다.단순한 홍보에 앞서 불안감을 온전히 불식시키는 다양하고 다채로운 전략을 펴기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