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철도 안전 믿을 수 있나

- 대규모 인명피해·국가 브랜드 손상 막을 철도 안전 대책 시급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09월 15일 금요일
2018평창올림픽 철도수송에 비상이 걸렸다.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하지 않으면 대규모 인명피해는 물론 국가브랜드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져온다.정부와 당국은 미적거릴 시간이 없다.철도안전을 위한 다각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엊그제 경기도 양평군 경의중앙선에서 발생한 사고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지 모른다.철도 당국은 사건을 축소하거나 은폐하려 들지 말고 정확한 진상조사를 통해 안전사고를 원천 봉쇄해야 한다.그렇지 않으면 수개월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에 막대한 지장이 초래된다.강원도와 온 국민이 염원하는 성공올림픽을 장담할 수 없는 것이다.

기관사 박모(46)씨가 숨지고 이모(64)씨 등 6명이 중경상을 입은 경의중앙선 철도 사고는 단순하게 볼 수 없다.부주의로 치부해서도 안 된다.이번 사고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연결철도 건설 사업,수색∼서원주 기존선 고속화 사업,원주∼강릉 철도 건설 사업(120.7㎞) 등으로 이뤄진 평창올림픽 수송 지원을 위한 철도 노선에서 시운전을 하다 발생했다.사고 원인을 제대로 밝히지 못하거나 미봉책에 그칠 경우 올림픽 기간 중에 대참사가 벌어질 수 있다.당국은 자동방호장치(ATP·Automatic Train Protection)에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밝히고 신호체계를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

사건 전후를 살펴보면 이번 사고는 안전불감증에 따른 인재다.무엇보다 시설물 설치와 점검을 담당한 철도시설공단의 인식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사고 직후 공단측은 “(일어날) 가능성이 없는 사고다.시스템적으로 (문제가)발생할 수 없는 상황이라 이해가 안 간다.ATP 관련 사고는 지금까지 난 적이 없다”고 했다.사고로 사람이 죽고 다쳤는데도 가능성이 없는 사고라고 우긴다.어느 누구도 이 말을 곧이곧대로 믿지 않는다.당국은 사망한 기관사 과실이나 부주의로 몰고 갈 것이 아니라 사고 원인을 다각적이고 심층적으로 분석·추적하기 바란다.그래야 뒤탈이 없다.

열차사고는 이번뿐만이 아니다.지난 5월과 6월에도 서울 노량진역과 광운대역에서 작업자가 현장에서 숨졌다.7월에도 달리던 KTX 열차가 멈춰서는 등 사고가 끊이지 않았다.이번 사고로 국토부가 8월22일 발표한 ‘철도안전 운행 및 작업자 안전확보 대책’은 허언이 됐다.이번에는 달라져야 한다.서울~원주~강릉을 연결하는 KTX 고속열차가 개통되는 12월 이전에 확실하고 근본적인 철도안전대책을 수립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