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성진 이어 김명수까지… 청와대 깊어지는 인사 고민

박 후보자 임명 보류 여론추이 탐색
김 후보자 야당 인준 반대 분위기

남궁창성 2017년 09월 15일 금요일
청와대는 14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처리를 놓고 침묵을 이어갔다.

박 후보자는 야당은 물론 여당으로부터도 부적격 판정을 받은 가운데 청와대는 이날 국회에서 전달된 청문 보고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하지만 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지 아니면 지명을 철회할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여론추이를 더 지켜 보겠다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낙연 국무총리는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는 입장을 밝혔다.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이 ‘박 후보자에 대해 여·야가 동시에 부적격이라고 했다.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국회 의사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회 청문보고서를 숙독하고서 하루 이틀 고민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가 끝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도 문제다.

국회 임명 동의안 처리를 앞두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의 반대가 만만치 않다.특히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도 최근 대여관계에서 강성으로 급선회 한 안철수 대표가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날 “적폐연대,땡깡 이 두 표현에 대해서는 당사자가 분명하게 사과하지 않는 한 민주당과 어떤 절차적 협의도 없다”고 못을 박았다.

청와대는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인준안 부결이라는 악몽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분위기다.자칫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 중 1명이라도 낙마할 경우 청와대 인사 시스템 전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와 함께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내주 유엔(UN) 총회 참석을 앞두고 대북 제재 등 한반도 안보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난국 출구 전략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궁창성 cometsp@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