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트럼프, 대북지원 비판' 日언론보도에 "의도적 왜곡 유감"

"트럼프, '대북 인도지원' 文대통령 설명에 '그럴 수 있겠다' 호응"
"왜곡된 일본 언론보도 확인없이 받아쓴 국내언론에도 유감"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C0A8CA3C0000015DA6994BDE000CCE22_P4.jpg
청와대는 22일 한국시각으로 이날 새벽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동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 방침과 관련해 '화를 냈다'는 등의 일본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한미일 정상 간 만남을 둘러싼 악의적 보도와 관련해 해당 언론사와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 일본의 통신과 방송은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대북취약 돕기용 800만 달러 지원 결정에 미일 정상이 부정적 의견 표명한 것으로 보도했고, 특히 아베 총리를 수행하는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화를 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며 "그러나 현장에 배석한 우리 관계자는 해당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의도적 왜곡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정상간 만남에 대화 내용은 공식브리핑 외에 언급하지 않는 게 외교 관례인데도 사실과 동떨어진 내용이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계속 보도되고 있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이런 상황이 재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형태가 한일간에 우호적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우려한다"며 "왜곡 언론보도를 확인도 하지 않고 받아쓴 국내 언론에도 마찬가지로 유감을 표한다. 불과 나흘 전 이 자리에서 이 문제로 말씀드린 바 있는데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다. 오보는 받아써도 오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인도지원에 대한) 문 대통령의 말씀을 듣고 그럴 수 있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간단히 하신 것으로 안다"며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대응은 일본 언론이 한국과 미·일 정상이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를 둘러싸고 심각한 이견이 있는 것처럼 보도함으로써 문 대통령이 이번 순방에서 한미 및 한미일 정상회담은 물론 유엔을 포함한 다자 정상외교를 통해 고강도 대북 압박·제재를 가하되 궁극적으로 외교적 해법을 유지한 성과를 폄훼하려는 시도로 보고 이를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3국 정상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의 대북 취약계층 800만 달러 지원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손상할 수 있다며 신중한 대응을 당부했다고 전했고, 닛폰TV는 두 정상이 문 대통령에게 '지금이 그럴 때인가',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화를 냈다. 이것으로 인도지원은 당분간 실시하지 않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최근에도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보도를 해 물의를 빚었다. 일본의 극우 언론인 산케이 신문 계열사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은 지난 7일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지난달 29일 통화에서 북한과 대화에 집착하는 한국에 대해 북한에 대화를 구걸하듯 한다, 거지 같다고 통렬하게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청와대는 "주일 한국대사관 측이 일본 외무성과 접촉해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며 "국제사회 공조를 훼손한 것임을 경고한다"며 즉각적인 유감을 표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