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사과…"아버지 역할 소홀 반성"

"처벌 회피 시도 없었다…피해자 신원 노출 막아달라"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PYH2016022700660001300_P2.jpg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22일 자신의 중학생 아들이 또래 여학생을 성추행·성희롱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정치인으로 살아오며 아버지로서 역할에 소홀했던 것은 아닌지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머리를 숙였다.

정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2015년 제 아이와 피해 학생은 중학교 1학년 친구 사이였는데, 제 아이가 문제의 행동을 했고 피해 학생이 거부하자 행동을 중단했다"며 "이후 중학교 2학년 때 제 아이가 피해 학생에게 익명으로 부적절한 메시지를 보내 피해 학생이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건 수사와 재판은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됐고, 제 아이는 학교폭력자치위원회와 가정법원 재판 결과에 따라 성실하게 교육을 받았다"며 "이 전체 과정 동안 저는 제 아이의 처벌 회피를 위한 그 어떤 시도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먼저 사실을 밝히는 것은 변명하려는 것이 아니라 취재 과정에서 피해 학생의 의사에 반해 그 신원이 노출돼 또 다른 상처를 입히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와주시길 간곡히 부탁하기 위해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저도, 제 아이도 함께 각별히 노력하겠다. 거듭 피해 학생과 학부모님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이에 앞서 일부 언론은 민주당 소속 전 국회의원의 중학생 아들이 또래 여학생에게 성추행 등의 범죄를 저질렀으며, 경찰이 가해 사실 일부만을 학교에 통보해 현재까지 가해자와 피해자가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