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초 보고 9시 30분→10시… “세월호 문건 조작됐다”

국가위기관리센터서 자료 발견
사고 6개월 뒤 보고서 수정 확인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도 변경
청, 수사기관에 사건 의뢰 예정

남궁창성 2017년 10월 13일 금요일
▲ 임종석 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임 실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에게 사고에 대한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보고서 파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관련 문건(작은사진)으로 위 서류는 시점이 09:30 이 10:00으로 수정되어있다.
▲ 임종석 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임 실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에게 사고에 대한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보고서 파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관련 문건(작은사진)으로 위 서류는 시점이 09:30 이 10:00으로 수정되어있다.
청와대는 12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최초 보고시점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또 사고후 국가 위기관리 사령탑을 청와대에서 안전행정부로 바꾸는 등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한 자료도 발견했다고 소개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자청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 사례’로 수사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며 “어제는 안보실 공유 폴더 전산 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2014년 4월16일) 세월호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 자료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사고 당일 오전 10시에 최초 보고를 받고 10시15분에 사고 수습 첫 지시를 했다고 발표했다”며 “그러나 이번에 발견된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위기관리센터는 최초 상황보고서를 오전 9시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임 실장은 “문제는 2014년 10월 23일에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시점을 수정해 보고서를 다시 작성한 것”이라며 “사고 6개월 뒤에 작성된 수정 보고서에는 최초 상황 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변경돼 있다”고 설명했다.이어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세월호 사고 당시 시행 중이던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 상황의 종합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돼 있는데 이 지침이 2014년 7월 말 김관진 안보실장의 지시로 안보 분야는 안보실이 재난 분야는 안전행정부가 관장한다고 불법적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는 이런 일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 사례라고 봐서 관련 사실을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