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제 ‘살충제 양계’는 무능행정 표본

-닭 사육 환경·계란 유통 과정 개선 등 양계 종합대책 시급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인제지역 산란계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이 초과 검출됐다.이 농장은 지난 8월 조사에서 살충제 ‘적합’ 판정을 받았던 곳이어서 당시 당국의 조사가 주먹구구식으로 이루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해당 농장은 추석연휴 직전인 지난달 29일 경기지역으로 노계 4000~5000마리를 유통시킨 것으로 나타났다.이 닭에서 허용기준치(0.05mg/kg)의 16배가 넘는 비펜트린이 검출된 것이다.유통된 닭이 모두 판매됐다면,소비자들은 살충제에 오염된 닭을 먹은 것이 된다.식약청을 비롯한 정부의 허점투성이 대응으로 국민들이 피해를 본 것이다.정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불과 1~2개월 사이에 전혀 상반된 검사결과가 나왔다는 것은 산란계농장에 대한 관리감독이 부실했다는 것을 반증한다.인제군은 지난 12일 경기도동물위생연구소로부터 살충제가 초과 검출됐다는 검사 결과를 통보받고 해당 농장의 닭과 계란 출하를 중지시켰다.그러나 이어진 자체검사에서도 허용기준치(0.01mg/kg)를 3배 초과한 0.03mg/kg의 비펜트린이 달걀에서 검출됐다.지난 8월에 실시한 전수조사가 엉터리였거나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에도 관리·감독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다.식약청은 해당 농장을 비롯한 산란계농장의 살충제 사용실태를 면밀히 파악,추가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

‘살충제 양계’ 사태가 전국적인 현상이긴 하지만 철원에 이어 인제에서 발생했다는 것은 도의 청정 이미지에 먹칠을 한 것이다.당국의 예방조치와 관리·감독이 철저히 이뤄졌다면 결코 일어나지 않았을 사고다.이번 사태는 구제역과 AI와 근본적으로 다르다.전염병이 아니라 생명 경시에서 비롯된 것이다.비펜트린은 닭 진드기를 잡는 살충제로,발암물질로 분류된다.인체에 해를 끼치는 치명적인 약품으로 사용에 엄격한 제한이 뒤따른다.관리감독을 등한시한 당국의 책임이 크다.

살충제계란 파동으로 닭과 계란 소비량이 감소하는 등 우리사회는 큰 혼란을 겪었다.식약청을 비롯한 정부가 나서 여러 대책을 내 놓았지만 이번 사태로 국민 불신만 키우게 됐다.앞으로 어떤 대책이 나와도 정부를 믿지 못할 것이다.‘살충제딱지’가 붙으면서 계란 기피 현상도 지속될 것이다.정부가 이번 사태를 자초했으니 책임을 면키 어렵다.양계농장만 들들볶아서 해결될 상황이 아니다.정부는 닭 사육 환경 개선을 비롯해 계란 유통 과정 등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서둘러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