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서 주전 경쟁하던 팀 동료끼리 주먹다짐…한 명 전치 6주

폭행한 선수는 8경기 출전 정지 징계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 미로티치(왼쪽)와 포티스
▲ 미로티치(왼쪽)와 포티스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팀내 폭력 사건이 벌어졌다.

주전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선수들이 연습 도중 주먹다짐을 벌였는데 이로 인해 한 선수가 전치 6주 부상을 입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9일 "시카고 불스의 포워드 보비 포티스(22)가 구단으로부터 8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포티스는 17일 연습 도중 팀 동료인 니콜라 미로티치(26)와 말싸움을 벌이다 주먹을 휘둘렀다.

미로티치는 포티스에게 얻어맞아 턱뼈가 골절되고 뇌진탕 증세를 보여 앞으로 한 달 이상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존 팩슨 시카고 구단 부회장은 "이번 일은 두 선수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며 "다만 주먹을 날린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포티스에게 징계를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포지션이 파워 포워드로 같은 미로티치와 포티스는 최근 두 시즌을 시카고에서 함께 보냈다.

최근 2년간 미로티치는 136경기에 출전했고 그 가운데 53경기에 선발로 나왔다.

반면 포티스는 126경기에 뛰었으나 선발로 나온 것은 17경기에 불과했다.

ESPN은 "이번 시즌 주전 경쟁에서 미로티치가 감독에게 높은 점수를 받아 개막전 선발 출전이 유력했으나 이번 사건으로 인해 신인 로리 마카넨이 개막전 스타팅 라인업에 들게 됐다"고 보도했다.

시카고는 20일 토론토 랩터스와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팩슨 부회장은 "포티스는 성격이 포악한 선수는 아니지만 다만 승부욕이 넘쳐 실수를 저질렀다"며 "이런 일은 팀내 주전 경쟁에서 가끔 일어나는 경우인데 그렇다고 하더라도 선을 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카고의 센터를 맡은 로빈 로페스는 "보비와 이야기를 했는데 자신의 행동에 많이 후회하고 있다. 팀원들이 모두 모여 이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고 소개하며 팀 분위기를 정돈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