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화올림픽이 평화특별자치도 해법

-‘북한 참여=평화올림픽’ 성사시켜 남북 평화·협력 도모해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점증하는 상황에서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추진과 한반도 평화,남북교류협력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한반도 위기가 고조될수록 평화와 안전에 대한 욕구가 절실해지고 있는 것이다.지난 20일,통일부가 주최하고 강원대학교 통일연구원이 주관한 강원평화통일포럼에서도 주요 발제자와 참석자들은 ‘평창,강원의 비전·한반도 평화번영의 새로운 지평을 열자’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핵심은 한반도 평화와 강원도의 역할로 모아졌다.북한의 참여 속에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한반도는 안전하다’는 인식을 심어줄 경우 한반도 평화가 공고해진다는 것이다.

포럼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여와 평화올림픽을 강조했다.‘북한 참여=평화올림픽’이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조 장관은 “아직까지 남북한 간의 대화가 없었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전달한 것은 현재까지 없다”면서도 “남북이 직접 협의하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 했다.신중을 기한 발언으로 이해되지만,정부는 북한의 참여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현 상황에서 평창올림픽을 평화적으로 치러야 한반도를 둘러싼 여러 위기 징후들을 타게 할 수 있다.특히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교류와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북한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

조 장관이 이날 언급한 것처럼 평창동계올림픽은 경색된 동북아관계를 해결할 수 있는 무대이자 열쇠가 돼야 한다.오는 11월 7∼8일로 예정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서도 이 문제가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것이다.트럼프 대통령이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고 한국의 뜻에 반하는 대응은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면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압박을 통한 투 트랙 전략도 불가능하지 않을 것이다.한반도 위기 국면이 완화되고,북한과의 대화 분위기가 조성되면 이는 곧,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의미한다.

강원도 차원에서도 이 문제는 매우 중요하다.최근 도내 정관학계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강원평화특별자치도’는 남북교류를 토대로 남북평화와 협력·성장을 도모하는 것이다.남북교류협력이 바탕이 돼야 비로소 성공할 수 있다.강원도를 한반도의 안보,생태,경제,평화의 선도지역으로 발전시키겠다고 한 문재인 정부 정책과 다르지 않다.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과정에서 ‘강원평화특별자치도’를 특별히 강조한 만큼 평창올림픽을 지렛대로 활용,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