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3대 과제 정부 적극 나서야

-사후활용, 혹한대비, 평화실현 선결돼야 올림픽도 성공할 것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내년 2월 평창올림픽이 80여일 앞으로 성큼 다가서고 있다.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조직위원회를 비롯한 각 주체들의 마음이 그만큼 더 바빠진다.오랜 공을 들인 올림픽이 과연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인가?모두가 노심초사하며 이 겨울을 맞고 있다.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는 우선 구체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문제를 서둘러 해결해야 한다.차일피일 시간을 미룬다고 문제가 저절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동안 경기장 시설과 접근교통망이 예정된 공정을 대체로 맞추게 된 것은 다행스러울 일이 아닐 수 없다.이것은 우리나라의 저력을 또 한 번 대내·외에 확인시킨 뜻 깊을 일이다.그러나 우리 앞에는 지금 만만치 않는 중대 과제가 놓여있다.아직도 경기장 사후 활용방안이 완결되지 못했고,올림픽의 시작과 끝을 장식하게 될 개·폐회식의 혹한 대책이 복병이다.북한의 도발이 소강상태를 보이고는 있지만 여전히 남은 변수로 떠올라있다.

올림픽을 계기로 지구촌이 한걸음 더 평화에 다가선다면 이보다 좋은 일이 없을 것이다.그러나 북한의 도발가능성이 역시 상존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는 여전히 불안정성이 걷히지 않고 있다는 것을 간과할 수 없다.이번 올림픽은 재론의 여지없이 우리나라의 국격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고 강원도의 역사를 바꿔놓을 일대 전환의 계기다.그러나 우선 올림픽을 무난히 치러야 하고 여기에 걸린 기대효과를 실현해야 가능한 이야기다.

전체 13개 경기장 가운데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과 하키센터,정선 알파인 경기장은 아직 사후 활용방안 조차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올림픽이 끝나고 강원도가 관리해야 할 경기장 7곳의 연간 운영비만 100억여 원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그러나 지난 10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정부가 내부적으로 사후관리 TF를 운영하고 있다 면서도 내년 관련예산 반영에 대해서는 조심스럽다며 매우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고 전한다.

개·폐회식 혹한 대책은 당장 발등의 불이다.지난 4일 D-100일 기념 드림콘서트에서 저체온증 환자가 속출하면서 심각한 문제로 떠올랐다.그러나 핫팩과 담요지급 등이 검토되는 정도에 그친다.13일 뉴욕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스포츠와 올림픽 이상을 통해 더 나은 세상 건설’이라는 제목의 올림픽 휴전결의안이 채택됐다.평화올림픽에 한걸음 다가서는 계기가 돼야한다.정부가 강력한 의지로 난제 해결에 나서야할 때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