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시민연대 "성심병원 김진태 후원금 강제 모금 재조사하라"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PYH2017103032460001300_P4.jpg
춘천 성심병원에서 간호사들이 김진태(춘천) 국회의원에게 정치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춘천시민연대가 강원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재조사를 촉구했다.

춘천시민연대는 "간호사들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과 엑셀 파일을 통해 후원금 명세를 관리한 정황이 모두 공개됐다"며 "상당히 조직적으로 이루어진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실에서 성심병원을 특정해 후원금 안내문을 이메일로 보낸 점으로 볼 때 김 의원실이 이번 사건에 관여한 것은 아닌지 의심해볼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춘천시민연대는 "후원금 강요가 상당히 조직적이고 반복적으로 이루어진 정황이 확인됐음에도 선관위는 수간호사 개인의 일탈로 규정하고 서면경고 조치하는 데 그쳤다"며 "김 의원실과 어떤 연계가 있는지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사건을 마무리하는 데 급급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치자금법에 명시된 관련 내용을 적용하더라도 선관위 조사와 조치는 봐주기 조사와 처벌로 볼 수밖에 없다"며 "관련자들을 법에 정해진 대로 철저히 조사해서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춘천시민연대는 "김 의원 후원금 명세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이번 의혹과 관련된 후원금이 실제로 어느 정도 납부됐는지 확인하고, 이 사건에 대한 고발조치를 통해 선관위의 재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