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남자농구, 뉴질랜드 원정서 값진 승리…전준범 22점 폭발

2019년 월드컵 지역 예선 서전 장식, 26일 중국과 홈 경기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 모습.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 모습.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뉴질랜드 원정에서 소중한 승리를 따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뉴질랜드 웰링턴의 TSB 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A조 1차전 뉴질랜드와 원정 경기에서 86-80으로 이겼다.

2014년 스페인에서 열린 농구 월드컵 본선에 나갔던 한국 남자농구는 이로써 월드컵 본선에 2회 연속 진출할 가능성을 높였다. 2019년 월드컵 본선은 중국에서 펼쳐진다.

FIBA 랭킹 34위 한국은 27위로 한 수 위로 평가된 뉴질랜드 원정에서 예상 밖의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쿼터 초반 야투가 연달아 빗나가며 조금씩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1쿼터 종료 2분 정도를 남기고 오세근(인삼공사)의 야투로 14-12, 리드를 잡은 한국은 이어 전준범(현대모비스)의 3점포로 17-15로 앞서는 등 조금씩 경기 주도권을 찾아왔다.

1쿼터를 17-18로 끝낸 한국은 2쿼터부터 200㎝ 장신 최준용(SK)을 중심으로 한 지역 방어가 힘을 발휘하고 전준범의 외곽포가 불을 뿜으면서 줄곧 리드를 잡고 앞서기 시작했다.

전반을 41-39로 마친 한국은 3쿼터 한때 9점 차까지 앞서며 승기를 잡아가는 듯했다.

하지만 코리 웹스터, 타이 웹스터 형제를 앞세운 뉴질랜드의 추격도 만만치 않아 결국 3쿼터가 끝났을 때 두 팀의 점수는 60-59, 1점 차에 불과했다.

4쿼터에는 두 팀이 리드를 주고받는 접전 양상으로 이어졌다.

74-73으로 근소하게 앞선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이정현(KCC)의 3점포로 종료 2분 28초를 남기고 77-73으로 달아났다.

뉴질랜드 역시 1분 24초 전에 아이삭 포투의 골밑 득점으로 2점 차로 따라붙으며 승부를 안갯속으로 몰고 갔다.

그러나 전준범은 종료 1분 7초를 남기고 5점 차로 벌리는 3점슛을 작렬하며 우리나라 쪽으로 승기를 몰아왔다.

뉴질랜드가 55초 전에 토머스 아베크롬비의 3점포로 다시 2점 차를 만들었으나 우리나라는 이정현이 과감한 골밑 돌파를 한 뒤 수비가 비어있던 오세근에게 패스를 연결, 다시 4점 차를 만들어 한숨을 돌렸다.

다시 2점 차가 된 상황에서 이정현은 골밑을 파고드는 최준용에게 다시 한 번 절묘한 어시스트를 뿌리며 2점을 연결, 뉴질랜드의 추격을 끝내 뿌리쳤다. 이때 남은 시간은 17초였다.

한국은 전준범이 3점슛 6개를 포함해 22점을 넣었고 오세근도 14점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24일 귀국하는 대표팀은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만리장성' 중국(24위)을 상대로 홈 첫 경기,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