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3당, 11∼23일 임시국회 열기로…주요법안 집중 논의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가운데), 자유한국당 정우택(오른쪽),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오찬을 갖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가운데), 자유한국당 정우택(오른쪽),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오찬을 갖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은 오는 11일부터 23일까지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우원식, 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7일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회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월요일(11일)부터 2주간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12월 임시국회에서는 각 당이 추진 중인 주요 법안들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민주당의 핵심 관심 법안 가운데는 한국당이 반대하는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국가정보원 개혁법안,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도 포함돼 있다.

한국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활성화 법안과 함께 과거 집권여당 시절부터 필요성을 강조해 온 노동개혁 관련 법안 처리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당은 정책연대 파트너인 바른정당과 방송법, 특별감찰관법, 지방자치법, 국민체육진흥법,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의 처리를 위해 공조키로 한 상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