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차공간 52면, 하루 평균 방문차량 1000대

[기획취재] 세무서 주변 주차난 <상> 민원인 급증
인구유입↑ 세수 크게 확장
횡성·평창군 일부까지 관할
주택가 주변 접촉사고 빈번
부지확보 난항 수년째 제자리

박현철 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원주세무서가 세수확대에 따른 내방객이 증가하면서 수년째 주차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지난 2011년부터 주차장 확보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지만 주변여건과 규제로 인해 난관에 부딪히며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장기민원이 되고 있는 원주세무서 주변 주차난의 실태와 문제점,해결방안을 2회에 걸쳐 싣는다.

원주세무서는 원주시 뿐 아니라 횡성군과 평창군 일부를 관할하면서 승용차를 이용한 원거리 내방 납세자를 포함한 민원 차량은 하루평균 1000대 수준에 이르고 있지만 세무서 주차공간은 52면에 불과하다.

원주세무서는 5∼6년전만 해도 주차난에 시달리지 않았지만 원주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과 원주기업도시 조성에 따른 인구유입으로 세수가 크게 늘어난데다 세무관련 증명서를 전국 모든 세무서에서 발급받을 수 있게 되면서 내방객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실제 세금납부 방문객을 제외한 민원실 방문객 수만 보더라도 2015년 6만5645명에서 지난 해 7만1373명으로 5000여명 이상 크게 늘었고 세수실적도 지난 해 1조2037억원으로 전년(4556억원)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다.최근에는 주택가 주변 접촉사고까지 빈발하게 일어나 민원인과 주민간의 마찰 등 부작용까지 초래하고 있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원주세무서는 지난 2011년부터 지하주차장 설치를 검토했지만 암반때문에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고 주차타워 설치 또한 인근에 마땅한 부지가 없어 더 이상 논의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

또 단계동 주민센터 이전시 해당 부지를 매입해 주차장으로 활용하려 했지만 주민센터 이전은 주민반발로 무산된 상태다.

현재 원주세무서는 민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소득세 등 신고기간에는 100여명의 직원차량 주차를 전면 금지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주차장 내 일부 녹지공간을 없애고 15대를 추가 증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현철 lawtopia@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