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랜드는 폐광지 회생 보루… 시장형 공기업 전환 안돼”

도·4개 시군 단체 공동대응
폐특법 취지 훼손 우려 표명
도, 이달 기재부에 의견 전달

윤수용 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 강원도와 폐광지역 단체들은 13일 오후 사북 뿌리관에서 ‘강원랜드 시장형공기업 전환 관련 폐광지역 현안 간담회’를 개최하고 정부의 추진에 강력히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 강원도와 폐광지역 단체들은 13일 오후 사북 뿌리관에서 ‘강원랜드 시장형공기업 전환 관련 폐광지역 현안 간담회’를 개최하고 정부의 추진에 강력히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속보=폐광지역이 정부의 강원랜드 시장형공기업 전환방침에 강력 반발(본지 12월 13일자 2면)하고 있는 가운데 도와 폐광지역 커뮤니티가 단체행동을 포함한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도와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살리기공동추진위원회(위원장 이태희),태백현안대책위원회,영월군번영회,도계읍번영회 등 폐광지역 4개 시군 사회단체 등은 13일 오후 사북 뿌리관에서 ‘강원랜드 시장형공기업 전환 관련 폐광지역 현안 간담회’를 개최하고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회의에서 강원랜드가 시장형 공기업이 될 경우 비상임·사외이사 선임에 도와 시군의 역할이 배제,지역발전사업을 공론화할 기회가 사라지고 결국 지역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밝혔다.또한 기획재정부의 강원랜드 관리감독이 강화될 경우 지역공공투자가 위축되고 지역의사가 배제되는 등 정부의 일방통행식 행정이 강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도는 도내 각 단체들과 TF팀을 구성,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이를 위해 오는 20일까지 ‘시장형공기업 전환의 문제점과 대응방안’ 연구서를 작성하고 이달 말쯤 지역의 공식의견을 기획재정부에 전달하기로 했다.또한 신속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단계별 대정부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등 지역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태희 위원장은 “강원랜드는 지역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 폐특법과 주민들에 의해 탄생한 기업인 만큼 시장형공기업으로 전환되면 폐특법 취지가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승진 도 자원개발과장은 “현재 정부가 폭넓은 시장형공기업 전환 정책을 검토 중인 만큼 도와 폐광지역 각 단체 기관들도 역할 분담 등을 통해 정교한 반대 논리를 발굴해 나가야 한다”며 “최문순 지사도 전환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윤수용 ysy@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