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한의 참가는 ‘평화올림픽’ 밑거름

-김정은 신년사 언급,‘북한 참가·남북 회담’ 반드시 성사 시켜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02일 화요일
강원도민은 물론 온 국민이 염원했던 2018년 올림픽의 해가 활짝 열렸다.전 세계에서 올림픽 성공을 위한 평화의 메시지가 날아들고,전쟁을 멈추자는 호소가 잇따른다.이런 때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평창올림픽 성공과 북한 대표단 파견을 언급했다.기대했던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김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과적 개최를 기대하며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이어 “북과 남은 정세를 격화시키는 일을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하며,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여야 한다”고 했다.교착상태에 빠졌던 남북간 대화를 제의한 것이다.

김 위원장의 평창올림픽 참가 및 남북 대화 의지 표명은 극한으로 치닫던 한반도의 위기를 누그러뜨릴 호재임이 분명하다.특히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는 그 자체로 ‘평화 올림픽’을 완성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다.물론,난제가 일시에 제거되는 것은 아니지만 국제사회는 김 위원장의 제안을 유의미하게 받아들여야 한다.우선,미국은 문재인대통령이 제안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북한의 위협이 엄존하는 상황에서 쉽지는 않겠지만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일시 중지가 평화올림픽을 위한 주요 조건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동안 우리는 평창의 ‘평화올림픽’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문 대통령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연기를 제안했고,11월 유엔 총회에서는 올림픽 기간 중 전 세계가 분쟁을 멈추고 휴전하자는 결의안 채택을 이끌어냈다.유엔 총회에 참석한 김연아는 “남북한 사이의 얼어붙은 국경을 뛰어넘어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다”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정신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것”이라고 했다.이 같은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이끌어내야 한다.

물론,핵과 미사일 위협은 여전하고 북한의 태도는 언제든 바뀔 수 있다.김 위원장이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밝힌 것이 이를 증명한다.그렇더라도 국제사회는 김 위원장의 북한 대표단 평창올림픽 파견과 남북 군사회담 제의를 묵살해서는 안 된다.평화올림픽을 향한 작은 불씨라도 살려야 한다.그것이 국제사회의 역할이자 의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