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금산 출렁다리 11일 개방

국내 최장 200m·폭 1.5m
스카이워크 설치 스릴 배가
간현관광지 연계 명소 기대

정태욱 2018년 01월 04일 목요일
▲ 오는 11일 첫선을 보일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 오는 11일 첫선을 보일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중부내륙의 새로운 명소가 될 국내 최장 원주 출렁다리가 개방된다.

원주시는 오는 11일 오전 11시 간현관광지내 소금산 솔개미둥지에서 원주 출렁다리 개통식을 갖는다.앞서 시는 공모와 지명조정위원회 심의를 통해 출렁다리 공식 명칭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로 결정했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는 총 38억원이 투입돼 간현관광지내 소금산 등산로 구간 지상 100m 상공에 설치됐다.길이 200m,폭 1.5m의 국내 최장 규모로 최대 1200명까지 수용 가능하다.출렁다리까지 200m 진입로 구간은 목재 데크로 꾸몄다.

또 출렁다리와 데크에 LED조명을 적용,미적 기능과 야간 이용 편의를 높였다.출렁다리의 스릴을 배가시킬 길이 12.5m,폭 3m의 스카이워크도 설치됐다.이용은 간현관광지 주차장 사용료만 내면 무료다.

시는 출렁다리 완공으로 간현의 사계절 관광 토대 구축과 ‘뮤지엄산~레일바이크~출렁다리~스카이 워크’라는 새로운 체류형 관광상품이 창출,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태욱 tae92@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