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 한파특보 확대…대관령 영하 18도 추위 기승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04일 목요일

AKR20180104017100064_01_i.jpg
강원 중북부 산지와 내륙에 내려진 한파특보가 4일 남부 산지로 확대된 가운데 대관령 아침 기온이 영하 18도로 떨어지는 등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7시 현재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 영하 13.9도, 인제 영하 13.4도, 홍천 영하 13.3도, 태백 영하 12.6도, 춘천 영하 11.6도, 원주 영하 9.4도, 속초 영하 4.7도, 강릉 영하 4.1도, 동해 영하 2.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0∼2도, 산지 영하 1∼0도, 동해안 3∼5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고, 동해안은 동풍 영향으로 오후부터 밤사이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남부 동해안 1㎝ 미만, 강수량은 5㎜ 미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5일) 아침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으나 동해안과 산지는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니 산불 등 각종 화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원 중북부 산지와 내륙(철원·화천, 평창·양구·홍천·인제 평지)에 내려진 한파특보는 남부 산지로 확대됐다.

동해안과 북부·중부·남부 산지에 내려진 건조 특보는 10일째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