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자리 ‘ 미스 매치’로 지역경제 악화

-청년층 실업·고령층 취업자 증가 현상 시급히 바로잡아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일자리와 산업구조,연령별 취업실태 등 강원도의 경제상황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계층 양극화도 위험수위다.통계청이 엊그제 발표한 2017년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도내 60세 이상 고령 경제활동인구는 17만8000명으로 전년 대비 14.6%(2만6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30대취업자는 12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2000명 감소했다.지난 2000년(17만 7000명)과 비교해보면 감소폭은 더욱 가파르다.한 마디로 강원지역 노인취업률이 청년층을 압도하고 있는 것이다.이는 수치로도 확연히 증명된다.지난해 60대 이상 취업자 비중은 22%였으나 30대는 16%에 머물렀다.

산업별 취업 실태를 보면 미래 전망은 더욱 암울하다.양질의 일자리로 분류되는 관리자와 전문가는 지난해에만 5000명이 감소했다.지역경제를 지탱하는 제조업과 건설업 종사자도 각각 1000명이 줄었다.지속성이 약하고 임금이 낮은 서비스 판매종사자와 단순 노무종사자만 1만 명 이상씩 증가한 것이다.산업별 취업자 분포를 보면 대부분이 도소매·숙박음식점업과 서비스업,농림어업에 집중돼 있다.도내 산업구조가 서비스업 중심인데다 기반산업이 부실하다는 반증이다.문제는 이같은 구조가 앞으로도 크게 바뀔 것 같지 않다는데 있다.도와 각 시·군의 전략산업 육성계획이 겉돈 결과다.

물론,청년층 실업과 고령층 취업자 증가현상이 강원도에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전국적인 현상이다.젊은이들의 이촌향도,도시집중화도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그러나 이 문제를 이대로 방치한다면 지방의 경제 양극화는 더욱 빨라질 것이다.젊은이들이 일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고령층의 빈곤문제를 해결해야 한다.현재 강원도에서 나타나고 있는 취업실태는 아무리 봐도 정상이 아니다.취업 불균형 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청년층이 머물 수 있는 산업구조를 정착시켜야 하는 것이다.

우리사회는 세계경제의 선순환 흐름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제 등 경제정책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다.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지면서 기득권층의 저항이 노골화 된다.최저임금제만 하더라도 시장의 반감이 거세다.정부는 일시적 현상이라고 하지만 식당과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크게 줄어들고 있다.대통령은 “일자리 문제에 앞장서는 기업이 늘고 있다”고 했지만 현장에서는 정 반대의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이다.일자리 미스매치와 실업률증가 현상을 더이상 외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