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장·군수 누가 뛰나] 정선군 경선부터 치열, 전·현직 군수 ‘ 리턴 매치’ 주목

각 분야 인물론 앞세워 출사표
보수 텃밭 사수 VS 여당 역공
무소속 유승근 부장 행보 변수

윤수용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6·13지방선거 정선군수 선거에는 각 분야에서 인물론을 앞세운 5명의 후보군이 진검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선거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재선에 도전장을 던진 자유한국당의 전정환 현 군수와 더불어민주당의 최승준 전 군수 리턴매치 성사여부다.여기에 도의원 3선 관록을 앞세운 자유한국당의 남경문 도의회 교육위원장과 같은 당 심응종 정선군의원이 체급을 올려 도전할 가능성이 커 예선인 경선부터 치열한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은 현재 거론되는 주자가 없다.무소속으로 새로운 바람을 예고하고 있는 유승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총무부장의 행보도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정선군수 선거는 자유한국당의 ‘보수텃밭’ 사수여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바람’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지역 정가에서는 야당으로 신분이 바뀐 자유한국당의 전통적인 보수텃밭 사수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이 역공하는 양당 간 맞대결 구도를 점치고 있다.지선이 6개월 남은 상황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정의당 등은 아직 이렇다 할 후보를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그동안 여야 대표정당이 번갈아 당선되는 등 군소 후보가 없을시 양자대결 구도를 보인 정선군수 선거는 폐특법 만료 등 지역현안 해결법 제시가 최대 이슈가 될 전망이다.이는 선거가 흠집 내기 식의 경쟁구도가 아닌 향후 지역발전 비전과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지배적인 여론의 향방을 대변하고 있는 대목이다.

인물론을 앞세워 재선 도전을 선언한 전정환 군수는 “재임 기간 중에 지역현안을 잇따라 해결하는 등 민선6기 군정의 최대 결실인 군민과 약속인 높은 공약이행률을 기록한 만큼 평생 공직생활에 몸담은 경험을 바탕으로 정선군 발전을 본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로드맵을 완성할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힘 있는 집권여당의 군수를 피력한 최승준 전 군수는 “8년간의 의정활동,4년 군정 책임자로서의 경험과 함께 낙선 이후 4년의 시간을 스스로를 돌아보고 정선군을 살펴볼 수 있는 소중한 계기를 발판으로 동계올림픽 이후 닥쳐올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군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3선의 남경문 도의원은 “정선군 발전의 파트너인 강원랜드를 지역성장 동력으로 이끌어내는 선택과 집중의 시기를 맞아 새로운 변화를 통해 군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군정에 포커스를 맞추겠다”고 소신을 피력했다.원칙과 신의를 앞세워 군정 최고 책임자에 도전한 심응종 군의원은 “지난 30여년의 공직생활과 군의회 경험을 바탕으로 군민 모두 잘사는 정선군 발전을 위해 봉사하고 모든 구성원이 믿을 수 있는 군정을 펼칠 수 있도록 원칙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정선군수 선거에 새로운 바람을 예고한 유승근 총무부장은 “그동안 선거가 정치적으로 치우치면서 주민갈등은 악화되고 공직자들도 편 가르기에 나서는 분위기를 봉합하고 대화창구와 출향 네트워크 활성화를 완성할 수 있는 인물로 안정적인 지역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정선군수 선거는 인물론이 우선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입지자들도 각 지역적 연고와 지지기반을 확보한 만큼 군 전체의 득표력을 견인할 수 있는 전략이 당락을 결정지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수용 ysy@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