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기 정규직 전환땐 보조금 지원

원주시, 기업당 최대5명 혜택
1인당 최고 600만원까지 지원
경영안정 융자 120억으로 상향

박현철 2018년 01월 13일 토요일
원주시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지역 내 중소기업에게 보조금을 지원하고 경영안정 자금을 상향조정하는 등 기업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최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기업 지원계획을 공고하고 2년 이상 원주에서 공장이나 사업체를 운영하는 제조업 및 제조업 관련서비스 업종 중 상시 근로자가 5명 이상이면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기업 당 최대 5명까지 혜택을 주기로 했으며 1인당 최대 600만원까지 지원된다.지원요건은 지난해 1월 1일 이후 정규직으로 전환 후 3개월 연속 고용하면 1인당 고용보조금 월 90만원과 사회보험료 10만원을 6개월간 지급한다.

또 시는 지역 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해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사업 융자규모를 기존 100억원에서 120억원으로 확대했다. 이차보전율도 강원도 중소기업육성자금 수준인 2.5% 하향 조정했다. 또한 지원기업은 세부심사기준을 마련해 융자 추천한다.운전자금은 전년도 매출액의 4분의 1 범위 내 3억원까지,시설자금은 자금소요액의 75% 범위 내 제조업은 8억원,그 외 업종은 2억원 한도까지 지원한다.원주시 관계자는 “융자지원을 통해 기업의 경영안정과 이를 바탕으로 지역사회 내 고용창출,경제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철 lawtopia@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