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2022년까지 병력 50만명 수준으로 감축

병사 복무 18개월로 단계 단축
3대 공세기동부대 창설도 추진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20일 토요일
정부는 2022년까지 병력을 50만명 수준으로 감축하고,병사 복무 기간도 단계적으로 18개월로 단축할 계획이다.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고 대응하도록 미국 전략무기의 정례적 전개와 배치확대 방안을 강구하고,남북 군사당국회담은 군사적 긴장상태 완화와 평화적 환경 마련에 중점을 두고 준비하기로 했다.국방부는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외교·안보 상황과 남북관계 개선’을 주제로 열린 5개 부처 합동 업무보고에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이 총리에게 보고된 업무계획에 따르면 공세적이고 정예화된 군 구조로 전환을 위해 현재 61만여명인 병력을 2022년까지 50만명 수준으로 단계적으로 감축하기로 했다.병력은 육군 위주로 감축되며 해·공군 병력은 현재 수준으로 유지된다.지난해 말 기준으로 병력 규모는 육군 48만여명,해군 3만9000여명,공군 6만3000여명,해병대 2만8000여명 등이다.

군은 북한이 수도권에 장사정포 공격을 가하고,우리 영토에 핵·미사일 공격을 포함한 전면전 도발을 감행하면‘최단시간 내 최소희생’으로 승리하도록 공세적인 새 작전수행 개념을 수립하고 있다.이 개념 구현을 위한‘한국형 3축체계(킬체인·한국형미사일방어·대량응징보복) 개념’을 3월까지 보완하기로 했다.

북한 내 주요 핵심표적을 신속히 제압하고,공세적인 종심(縱深) 기동전투로 조기에 전환하도록 공정·기동·상륙부대 등 3대 공세기동부대를 창설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현재 육군 기준으로 21개월인 복무 기간을 단계적으로 18개월로 단축하고,여군 비중을 2022년까지 8.8%로 늘리기로 했다.병력 감축과 복무 기간 단축에 관한 사항은 3월 중으로 세부적 계획이 나올 전망이다.현재 430여명에 이르는 장군 정원도 축소 조정할 것이라고 보고했다.장군은 70∼80여명을 줄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