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미 3각 소통 마지막 열쇠는 ‘북미 대화’

9일 북 김영남 상임위원장 방남
문 대통령·김정은 입장 교환
펜스 미국 부통령과 접촉 관심

박창현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9일 방남이 결정되면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정세변화의 단초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남북미 3각 소통의 마지막 퍼즐인 북미 접촉까지 성사될지는 미지수이지만 불발되더라도 한국을 매개로 한 북미간 간접 소통이 가능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 때문이다.우선 남북관계 측면에서는 5일 북한 예술단 선발대를 필두로, 6일 예술단 본진,7일 응원단, 9일 김영남 상임위원장까지 북한 인사들의 방남이 잇따르면서 활발한 소통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북한 고위급 대표단장으로 방남하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단독으로 접견한다면 우리 정상과 북한 고위급 인사의 회동을 통한 남북 정상의 간접 의사소통이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 등 조문단 일행의 방남 이후 약 9년 만에 이뤄지게 된다.이렇게 된다면 남북관계와 관련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의중이 ‘친서’ 또는 구두 메시지 형식으로 문 대통령에게 전해지고 문 대통령의 입장도 김 상임위원장을 통해 전달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남북관계의 의미 있는 진전에 필요한 북핵 문제 진전의 열쇠를 쥔 북미관계는 여전히 안갯속이다.미국이 북미대화의 핵심 의제로 삼고 있는 핵·미사일 문제에서 북한이 변화된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기에 이번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간의 접촉이 성사될지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다만 북미가 평창에서의 고위급 접촉을 시작으로 대화의 물꼬를 틀 경우 올림픽이후 남북관계와 북핵 협상의 두 바퀴를 동시에 굴릴 기회를 만들 수 있다는 기대가있다.

반대로 이번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올림픽 이후로도 북미대화가 조기에 재개되지 못할 경우 4월로 예상되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 재개와 그에 대한 북한의 반발성 도발 등이 맞물리며 한반도 정세는 다시 얼어붙을 가능성이 작지 않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