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김 상임위원장 만남 성사되나

< 북 최고인민회의>
방남 북 인사 중 최고위급
문 대통령 예방 가능성 주목

남궁창성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청와대가 5일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김영남(사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방한을 적극 환영하고 나서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만남이 성사될지 주목된다.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우리 나라를 방문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반겼다.

청와대는 헌법상 행정 수반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지금껏 방문한 북한인사 중 최고위급이라고 설명했다.김 대변인은 “김 상임위원장의 방문은 남북관계 개선과 올림픽 성공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반영됐고 북한이 진지하고 성의 있는 자세를 보였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그는 “정부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방문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남·북한과 세계가 화합하는 ‘평화올림픽’으로 개최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북한은 앞서 4일 밤 우리 측에 통지문을 보내 김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단원 3명,지원인력 18명으로 구성된 고위급 대표단이 9∼11일 우리측 지역을 방문한다고 통일부에 통보했다.북측 고위급 대표단은 방남 기간 중 9일 밤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10일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스위스와의 경기를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또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가능성과 함께 미국 고위급대표단을 이끌고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의 접촉 여부도 주목된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