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숙 여사 “자원봉사자, 대한민국의 얼굴”

평창올림픽 선수촌 방문 격려
자율 배식 후 봉사자들과 점심

남궁창성 2018년 02월 08일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 오후 평창군 평창올림픽선수촌내 선수촌 플라자를 방문해 자원봉사자들과 셀카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 오후 평창군 평창올림픽선수촌내 선수촌 플라자를 방문해 자원봉사자들과 셀카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7일 평창을 방문해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평창올림픽 선수촌을 찾아 “자원봉사자 여러분들은 국민 모두의 마음을 대표해 이 자리에 계신 동시에 평창을 세계에 알리는 대한민국의 얼굴”이라고 평가했다.또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능력과 시간을 다 내어주셨을 여러분들이 춥고 (시설이)부실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위안이 될까 해서 이렇게 왔다”면서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마음이 너무 많이 아팠는데 엄청 잘 해드리지는 못해도 최소한 활동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여러분의 활동이 세계인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이 경험이 보람되고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뒤 “안전하고 즐겁게 세계인이 이번 축제를 성공적으로 끝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위로했다.김 여사는 이날 유승민 선수촌장의 안내로 ‘올림픽 휴전의 벽’에 서명을 남겼으며 자율 배식후 자원봉사자들과 점심을 같이 했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