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자부, 강원랜드 채용비리 연루 226명 재조사

조사팀 10여명 강원랜드서 진행
200여명 동시 퇴출 현실화 촉각

윤수용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속보=강원랜드가 과거 채용비리에 연루된 239명의 직원을 업무에서 배제시키는 등 후폭풍(본지 2월 5일자 14면)이 예고된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가 8일 재조사에 착수했다.8일 강원랜드에 따르면 이날부터 본사 사옥에서 10여명으로 구성된 산자부 조사팀이 채용비리에 연루된 직원 재조사에 들어갔다.산자부 재조사는 검찰이 채용비리로 기소한 최흥집 전 사장과 관련자들의 공소장에 명시된 직원 226명이 대상이다.

공소장에 명시되지 않았지만 검찰 수사 대상인 내부 청탁 직원 13명도 강원랜드가 자체 조사를 벌인다.산자부 재조사 결과에 따라 200명 넘는 직원들이 동시에 퇴출되는 사상 초유 사태가 현실화될 조짐이다.해당 직원들은 설 연휴 전까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재조사 결과와 강원랜드 내부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퇴출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한편 이번 업무배제 직원은 강원랜드 전체직원 3600여명의 6.6%며,이 중 카지노 부문이 197명(82.4%)으로 가장 많다. 윤수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