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문객 증가 올림픽·설 연휴 기간 AI 유입 우려

12·19일 일제청소 방역 강화
터미널·역 발판 소독조 설치

이종재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9일 개막하고 올림픽 기간 설 연휴까지 이어져 AI 유입을 우려하는 방역당국이 바싹 긴장하고 있다.8일 도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3일 도와 불과 1.2㎞ 떨어진 경기 포천에서 H5N6형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후 26일 화성,27일 평택 등 3개 농가에서 AI가 잇따라 발생했다.이후 추가발병은 없는 상태다.

하지만 평창동계올림픽이 9일 개막하는데 이어 15~18일 설연휴까지 겹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인파가 강원지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도방역당국은 AI유입 차단을 위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오는 12일과 19일 두 차례 일제청소 및 소독을,14일에는 농가 자체소독을 실시한다.소독 대상은 축산농가·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관계시설,축산시설출입차량,방역취약지역 등이다.이와함께 귀성객·여행객이 밀집하는 터미널과 철도역 등 다중이용시설에 발판소독조를 설치한다.고속도로 진·출입로와 마을입구에는 축산농가·철새도래지 방문금지 현수막을 설치할 계획이다.도 관계자는 “특별교부세 7억원을 확보 긴급방역에 추가 투입하는 등 철저한 차단방역으로 AI·구제역 없는 강원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종재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