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건희 회장 4000억원대 차명계좌 파악

72명 명의 계좌 260개 개설
경찰, 조세포탈 혐의 입건

박창현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2008년 삼성특검 당시 확인되지 않았다가 경찰 수사에서 새로 발견된 삼성그룹 차명계좌 규모가 4000억원대로 파악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경찰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피의자로 입건했다.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삼성그룹이 임원들 명의로 다수의 차명계좌를 만들어 세금을 탈루한 사실을 확인,이건희 회장과 사장급 임원 A씨를 조세포탈 혐의로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이 회장과 그룹 미래전략실 소속이었던 자금담당 임원 A씨가 임원 72명 명의로 차명계좌 260개를 개설해 자금을 관리하면서 2007∼2010년 이 회장이 내야 할 양도소득세와 종합소득세 등 82억원 상당의 세금을 탈루했다고 판단했다.경찰이 발견한 차명계좌는 2008년 삼성특검 당시에는 나타나지 않은 것이다.삼성그룹은 2011년 해당 차명계좌를 국세청에 신고해 세금 1300억여원을 납부했고 2014년 계좌를 실명으로 전환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명계좌 규모는 국세청 신고 시점인 2011년 기준 4000억원대이며 대부분 증권계좌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