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6년만의 국내 공연… 관객들, 곡 마다 박수갈채 화답

북한 예술단 강릉아트센터 공연
최정예 연주자·가수 140여명
한국 대중가요·팝송 등 선봬
보수진보 대립·입장 지연 소동

최유란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이 8일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열렸다.  사진공동취재단
▲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이 8일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열렸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의 특별공연이 평창올림픽 개막 전야인 8일 오후 강릉아트센터에서 펼쳐졌다.북한 예술단의 국내 공연은 2002년 서울에서 열린 8·15 민족통일대회 이후 16년 만이며 서울 외 지역에서 공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예술단은 삼지연악단,모란봉악단,청봉악단,조선국립교향악단 등 6~7개 북한 예술단 중 최정예 연주자와 가수 140여 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이날 삼지연관현악단은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여성과 턱시도의 남성 연주자가 첫 무대에서 서곡 ‘반갑습네다’ ‘흰 눈아 내려라’를 연이어 들려줬다.

북한예술단은 지난 6일 동해 묵호항에 입항해 7~8일 강릉과 동해를 오가며 수차례 리허설을 진행하고 이날 오후 8시 무대에 올랐다.당초 “남측 노래가 많이 포함될 것”이라고 예고한 것처럼 공연에서는 우리 귀에 친숙한 노래가 대거 등장했다.예술단은 이선희의 ‘J에게’,왁스의 ‘여정’등 한국 대중가요와 영화와 뮤지컬 삽입곡,팝송 등을 무대에 올려 눈길을 끌었다.우리 민족의 노래,아리랑과 관현악곡을 비롯해 ‘달려가자 미래로’ 등 북한 노래도 선보였다.관객들은 곡이 끝날 때마다 박수갈채를 보내는가 하면 일부 순서에서는 남북통일을 염원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날 공연은 총 990여석 중 대국민 응모를 받아 추첨한 국민 560명이 관람했다.나머지 객석은 정부와 강원도,강릉시 등의 초청 인사로 채워졌다.추미애 민주당 대표,조명균 통일부 장관,최문순 도지사,김동일 도의회 의장,민병희 도교육감,이외수 소설가 등과 실향민,취약계층,시민단체,7대 종단 대표,동계스포츠 꿈나무,대학생 등이 초청됐다.

한편 이날 오전부터 강릉아트센터에는 북한기자를 포함한 수많은 국내·외 취재진과 시민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으며 공연장 인근에서는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보수단체와 한반도기를 든 진보단체가 모여 대립하기도 했다.좌석이 선착순으로 배정되자 공연 시작 4시간 전부터 관객이 몰렸으며 공연장 입장 시 신분 확인 및 검문 절차가 늦어져 당초 오후 8시 예정된 공연이 7분가량 지연됐다.또 일부 좌석은 중복 발권돼 공연 시작 전 소동을 빚기도 했다.강릉 공연을 마친 북한 예술단은 오는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마지막 공연을 선보인 후 북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이서영·최유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