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 고위급대표단 오늘 방남, 내일 문 대통령과 오찬

통일부 “통지문에 경로·시간 통보”
평양 출발 낮 1시 30분 인천 도착
올림픽 개막식 등 참석 11일 출국

남궁창성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9일 오후 전용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방남한다.이들은 이날 밤 평창올림픽 개막식과 10일 낮 문재인 대통령 초청 오찬에 참석하고 남북 올림픽 단일팀 응원과 북한예술단 서울공연 관람후 11일 오후 북한으로 돌아갈 전망이다.통일부는 8일 “북한은 오늘 오후 통지문을 통해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이동 경로와 시간을 통보했다”면서 “고위급 대표단은 평양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낮 1시3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북측 고위급 대표단은 9∼11일 2박3일 일정으로 남측을 방문한다.고위급 대표단은 도착후 평창으로 이동해 9일 오후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10일 낮 문재인 대통령 초청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이어 10일 밤 강릉에서 열리는 올림픽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스위스전 응원과 11일 서울에서 열리는 북한예술단 공연 관람 등이 예상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 전용기로 방남한다면 제재 대상이냐’는 질문에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2014년 10월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황병서·최룡해·김양건 등이 방남할 때도 ‘김정은 전용기’를 통해 서해 직항로로 왕복했다. 북한 고려항공이 미국의 독자제재 리스트에 올라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북측 대표단은 이 전용기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북한은 전용기가 인천공항에 대기하지 않고 돌아갔다가 11일 저녁에 다시 인천공항으로 나갈 것이라고 알려왔다고 통일부는 소개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