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펜스 미국 부통령 청와대 접견

한‧미 동맹 강화 방안 등 상호 관심사 협의
트럼프 메시지 ‘평창올림픽 성공적 개최 전폭 지지’ 전달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8년 02월 08일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저녁 청와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이끄는 미 정부 고위대표단을 접견하고 한‧미 동맹 강화 방안 등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며 펜스 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를 위해 직접 방한한 것은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한에 이어 다시 한 번 굳건한 한미 동맹과 양국 국민 간 연대를 대내‧외에 각인 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미 양국이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을 남북 대화와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로 이끌어 냈다"고 평가하고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지금 진행되고 있는 남북 대화가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이어지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다각적인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접견에 이어 만찬으로 이어진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이끌어낸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필요한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평창 동계올림픽의 안전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하는 동시에 한국에 대한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는 문 대통령의 평가에 공감을 표시했다.

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 간 소통과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한뒤 앞으로 양국이 각급에서 관련 협의와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번 펜스 부통령 접견 및 만찬은 작년 6월 문 대통령 방미 당시 펜스 부통령 주최 백악관 오찬에 이은 두 번째 만남으로 편안하면서도 진지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이어졌으며 한미 최고위급 간 소통을 통해 서로에 대한 신뢰와 이해를 증진하는 자리가 됐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