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미일중 정상급 평창리셉션 참석…펜스·김영남 악수 없었다

펜스·아베, 행사장 늦게 도착해 문 대통령 내외 영접행사 불참
펜스, 김영남과 악수 않고 착석없이 퇴장…靑 "사전고지 있었다"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한정 중국 상무위원 등 한반도 문제 관련 당사국인 북미일중 정상급 인사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하는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리셉션에 참석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는 리셉션장에 늦게 도착한 데다 펜스 부통령의 경우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대면하거나 악수를 나누지 않고 중간에 퇴장해 북한과의 접촉을 의도적으로 피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5시30분께부터 평창 블리스힐스테크에서 영접행사를 갖고 각국 정상들과 일일이 인사를 한 뒤 기념촬영을 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는 행사장에 늦게 도착, 영접행사에 참석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오후 6시 11분께 본행사가 시작된 이후에도 리셉션장에 입장하지 않았다.

이에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마치고 행사 도중 잠깐 나가서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와 공동 기념촬영(포토세션)을 한 뒤 함께 입장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좌석에 착석하지 않은 채 헤드테이블에 앉은 일부 정상급 인사들과 악수를 나눈 뒤 중간에 퇴장했다.

북한 대표단장인 김영남 상임위원장과의 악수 등 인사를 나누는 장면은 없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펜스 부통령은 미국 선수단과 오후 6시30분께 저녁 약속이 되어 있었고 우리 측에 사전 고지를 한 상태여서 테이블 좌석도 준비하지 않았다"며 "포토세션에 참석한뒤 바로 빠질 예정이었으나 문 대통령께서 '친구들은 보고 가시라'고 해서 리셉션장에 잠시 들른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