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대헌·임효준·서이라 첫 메달 주인공 ‘나야 나’

오늘 쇼트트랙 남자 1500m 출전
소치 대회 악몽 이후 세대교체 성공
세계 랭킹 1위 황대헌 2관왕 도전

김호석 2018년 02월 10일 토요일
주말인 10일 대한민국의 평창동계올림픽 첫 금메달이 기대된다.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날 오후 7시부터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남자 1500m에 출전하다.이날 경기에는 ‘세계랭킹 1위’ 황대헌(부흥고),4위 임효준(한체대),6위 서이라(화성시청)가 동반 출격한다.이날 예선과 준결승을 거쳐 오후 9시30분쯤 결승 레이스를 펼친다.

남자대표팀에게는 4년전 소치의 설움을 갚을 기회다.남자대표팀은 소치에서 노메달에 그치며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대대적인 세대교체를 통해 담금질에 나섰다.남자 1500m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부터 추가된 종목으로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안현수가,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이정수가 금메달을 가져왔다.성공적인 세대교체에 성공한 남자 대표팀은 올림픽을 앞두고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에서 순조로운 예행연습을 마치며 1500m에서도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황대헌과 임효준이다.이들은 올 시즌 ISU 쇼트트랙 월드컵 1~4차 대회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2개를 합작했다.전 세계도 황대헌의 활약을 예상하고 있다.AP통신 등 외신은 황대헌이 이번 1500m를 포함해 2관왕에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날 여자 500m 예선,여자 3000m 계주 예선이 펼쳐진다.예선에는 ‘쇼트트랙 쌍두마차’ 심석희(한체대·강릉출신),최민정(성남시청) 등이 출격한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