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사후활용 골든타임 놓치나

개막 전 해결 물거품… 올림픽 중반 향해도 무소식
경기장 4곳 국비 비율 미정
기재부 국비 75% 지원 난색
도, 국비 분담비율 축소 검토

박지은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속보=평창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지만 정부가 약속한 개막 전 사후활용 방안 마련은 물거품(본지 2월 5일자 2면)이 된데 이어 올림픽 기간 중에도 사후활용 방안 논의가 없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강원도에 따르면 국무총리실은 도가 요구한 경기장 시설 4곳에 대해 국비지원 비율 조차 확정하지 않는 등 당초 문화관광체육부가 제출한 초안보다 후퇴했고,재조정 논의에도 나서지 않고 있다.

도는 정부에 경기장 4곳(스피드스케이팅·강릉하키센터·슬라이딩센터·스키점프센터)에 대한 국비(34억원)지원과 정부부담 75%를 요구했다.그러나 정부는 스키점프 센터는 국비 지원이 불가능하고 국가대표 훈련기간에만 전기세와 사용료를 지원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기획재정부도 국비 75% 지원에 난색을 표시하고 있다.

최문순 지사는 올림픽 개막 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부처 간 조율이 이뤄지고 있어 개막 전 사후활용 방안이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토마스 바흐 IOC위원장도 지난 4일 평창 메인프레스센터 강원룸(MPC2)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 개입을 포함해 레거시(유산) 대책을 완결하라는 말씀을 드렸다.개회식 전에 발표될 수 있도록 다시한번 촉구했다”고 했다.

그러나 올림픽이 중반전을 향해 접어들고 있는 현재도 정부 차원의 사후활용 방안은 표류하고 있다.정부 관계자는 “사후활용 방안에 대해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도는 당초대로 4개 올림픽 경기장에 대한 국가 관리를 요구하는 대신 국비 분담비율을 약 10% 낮추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