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하뉴, 66년 만에 피겨 남자싱글 2연패…차준환 역대 최고 15위

남자싱글 2연패 달성은 1952년 대회 딕 버튼 이후 '66년만'차준환 쇼트 83.43점·프리 165.16점·총점 248.59점 모두 개인 최고성적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2월 17일 토요일

▲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일본 하뉴 유즈루가 연기를 마치고 있다. 2018.2.17
▲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일본 하뉴 유즈루가 연기를 마치고 있다. 2018.2.17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피겨킹' 하뉴 유즈루(일본)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에서 우승하면서 66년 만에 올림픽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하뉴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109.55점에 예술점수(PCS) 96.62점을 합쳐 206.17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완벽한 클린연기로 111.68점을 받아 중간순위 1위에 올랐던 하뉴는 프리스케이팅에서는 2위를 차지해 총점 317.85점으로 우승했다.

이로써 하뉴는 1948년 생모리츠 대회와 1952년 오슬로 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했던 딕 버튼(미국)에 이어 무려 66년 만에 올림픽 남자 싱글에서 2연패를 달성한 주인공이 됐다.

첫 점프과제인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10.5)부터 수행점수(GOE)를 무려 3점이나 받은 하뉴는 곧바로 이어진 쿼드러플 토루프(기본점 10.3)에서도 또다시 GOE를 3점 받는 완벽한 점프를 선보였다. 하뉴는 트리플 플립(기본점 5.3)에서도 GOE를 1.6점 보태며 초반 3연속 점프 구간을 성공적으로 끝냈다.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과 스텝 시퀀스(레벨3)에 이어 고난도의 쿼드러플 살코-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깨끗하게 뛴 하뉴는 쿼드러플 토루프에서 착지 불안으로 회전수를 채우지 못해 가산점도 크게 깎였다.

하뉴는 트리플 악셀-싱글 루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를 성공한 뒤 트리플 러츠 착지에서 휘청거려 GOE가 1.1점 감점됐지만 대세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

플라잉 체인지 풋 싯스핀(레벨4)와 코레오 시퀀스(레벨1)에 이어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한 하뉴는 금메달을 직감한 듯 두 주먹을 움켜지며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승리의 미소를 짓고 링크를 떠났다.

일본 피겨의 2인자 우노 쇼마가 306.90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해 일본이 남자싱글 금메달과 은메달을 모두 휩쓰는 저력을 발휘했고, '유럽의 강자' 하비에르 페르난데스가 총점 305.24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잇달은 점프 실수로 82.27점을 받아 17위까지 떨어져 자존심을 상했던 미국의 '점프머신' 네이선 첸은 프리스케이팅에서 무려 6개의 쿼드러플 점프를 뛰는 괴력을 발휘하며 개인 최고점인 215.08점을 얻어 총점 297.35으로 선전했지만 5위로 밀려 메달 사냥에는 실패했다.

▲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대한민국의 차준환이 연기를 마친 뒤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18.2.17
▲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대한민국의 차준환이 연기를 마친 뒤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18.2.17

한국을 대표해 올림픽 무대에 출전한 차준환(휘문고)은 쇼트프로그램·프리스케이팅·총점까지 개인 최고점 행진을 펼쳐 15위에 올라 한국 남자싱글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11번째 연기자로 나선 차준환(휘문고)은 쿼드러플(4회전) 점프에서 실수했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4.94점에 예술점수(PCS) 81.22점, 감점 1을 합쳐 165.16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83.43 점)을 따낸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자신의 기존 최고점(160.13점)을 경신했다.

더불어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친 총점 248.59점 역시 자신의 기존 최고점(242.45점)을 6.14점이나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이를 통해 차준환은 남자싱글에서 최종 15위를 차지,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 때 정성일이 작성한 한국 역대 올림픽 남자싱글 최고 순위(17위)를 24년 만에 뛰어넘었다.

▲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대한민국 차준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17
▲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대한민국 차준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17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배경음악인 '일 포스티노'(Il Postino)에 맞춰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3)를 수행점수(GOE) 1.0을 받으며 깨끗하게 랜딩했지만 이어진 '필살기'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10.5)에서 엉덩방아를 찧어 GOE도 크게 깎이고 감점 1까지 받는 아쉬움을 남겼다.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9.8)에서 GOE 0.14점을 챙기며 '마(魔)의 3연속 점프 구간'을 마친 뒤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3)과 체인지 풋 싯 스핀(레벨3)으로 숨을 돌린 차준환은 연기 시간의 절반을 넘으면 붙는 가산점 구간에서 또다시 3연속 점프에 나섰다.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에 이어 트리플 플립-싱글 루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점프와 더블 악셀까지 모두 가산점을 챙기며 순조롭게 점프를 이어갔다.

코레오 시퀀스(레벨1)에 이어 트리플 플립과 스텝시퀀스(레벨4)를 깔끔하게 소화한 차준환은 트리플 루프로 7개의 점프 과제를 모두 끝냈고,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3)으로 자신의 올림픽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