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 연휴 뒤 정치권 고심 읽을 수 있도록

-민생을 비롯하여 개헌,지방선거,안보 등 해결 과제 산적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2월 19일 월요일
민족 대이동의 설 명절이 끝나 일상이 다시 시작되는 즈음이다.월요일 아침 많은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는 장면 속에서 우리 사회가,특히 정치권이 해결해야 할 숙제가 산적해 있음을 다시 떠올리게 된다.설 연휴 동안 정치권은 쉴 겨를이 없었다.질 높은 삶에의 기대를 정치권이 이뤄주리란 국민들의 믿음을 의식했기 때문이다.그리하여 각 정당은 실제로 민초 속으로 들어갔다.고향을 찾는 시민들에게 '잘 다녀오시라'는 인사를 비롯하여 연후 기간 내내 정당 차원 혹은 정치인 개인 수준에서 주민들과 더불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이게 명절의 정치적 순기능이기도 하거니와 명절 연휴가 끝난 지금,다시 문제는 보고 들은 민심의 동향,곧 국민 다수의 생각이 어디에 있는지를 반추해 보아야 한다는 점이다.이어그것을 실천적 정치 활동으로 연결하는 대목도 중요하다.민심은 저쪽에 있는데 자당 자파 자기중심적 아전인수 방향으로 엉뚱하게 해석하여 이상한 일을 벌여서는 안 된다.여하간 지금은 설 연휴 동안 정치계가 사무실이 아니라 현장에서 얼마나 민심을 잘 청취했는지 묻게 되는 시점이다.

한국 사회에 대처해야 할 사안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당장 개헌 문제가 책상 위에 놓여 있다.그럼에도 여야 정당은 자기 식 개헌만을 고집하는 가운데 한 걸음도 내딛지 못하는 형국이다.민심을 제대로 살폈다면 연휴 이후 개헌 논의에 보다 대국적 자세를 갖는 게 옳다고 본다.특히 권력 구조 문제와 더불어 미완의 지방자치제를 보완하는 등의 폭 넓은 시선이 필요하다고 믿는다.개인 차원에서 지역구를 찾은 정치인이나 6.13지선 겨냥 행보의 입지자들 역시 주민의 소망에 대한 진지하고 둔중한 고민을 해야 할 것이다.민심의 동향을 간과한다면 낭패를 면치 못할 것임에 유념하라.이젠 우리네 정치의식이 보다 넓고 높음을 깨닫지 못하면 정치 생명의 연장을 기대할 수 없다.

통계청이 이번 주에 경제 동향을 발표한다.알려진 수준에서 특히 주목되는 것은 국민 가계 빚이 천문학적으로 늘었다는 지점이다.이는 민생을 살피는 일이 정치권의 제일의임을 그대로 드러낸다.동시에 안보 문제도 여전히 심각하지 않나.2018평창동계올림픽이 가져온 평화 메시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정치권의 고심을 여론이 충분히 읽을 수 있도록 조절 정돈된 정강 정책이 나와야 한다.인간은 본질적으로 욕망하는 존재다.설 연휴 이후 우리 사회의 욕망은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이를 예감하고 대응하는 특히 정치계의 움직임을 주시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