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 아버지 고향 강원도… 평화의 상징으로 자리매김 될 것”

평화의 벽 참여 행렬
한류스타 장근석 평화 메시지
각계각층 인사 ‘ 평화’ 한목소리

최유란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 배우 장근석,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배동현 선수단장,이명호(사진 왼쪽부터)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이 ‘평화의 벽·통합의 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평창패럴림픽 이동편집국/최원명
▲ 배우 장근석,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배동현 선수단장,이명호(사진 왼쪽부터)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이 ‘평화의 벽·통합의 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평창패럴림픽 이동편집국/최원명
평창올림픽 및 패럴림픽 홍보대사인 한류스타 장근석이 평창패럴림픽의 평화 레거시 창출을 위한 ‘평화의 벽·통합의 문’ 캠페인에 동참하는 등 참여자가 잇따르고 있다.장근석은 지난 10일 강릉 일대에서 진행한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에 앞서 캠페인에 참여해 ‘세계평화의 시작! 대한민국!’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장근석은 “아버지 고향이 정선이라 강원도는 제2의 고향과도 같은 곳”이라며 “패럴림픽은 어느 대회 보다 선수들의 땀방울이 더욱 값지고 스포츠의 아름다움을 많이 느낄 수 있는 행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이어 “평창에서 시작된 평화가 전 세계에 널리 퍼지기를 기원한다”며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계기로 강원도가 평화의 상징으로 자리매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노태강 2차관은 지난 10일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 개관식에 참석,‘평화의 벽·통합의 문’ 참여 메시지로 ‘평화가 시작되는 곳,평창 패럴림픽!’이라고 적었다.노 차관은 “대회기간 동안 선수들이 도전을 즐기고,경기를 즐기며 평화올림픽 평창 패럴림픽을 마음껏 누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과 배동현 선수단장은 지난 10일 ‘남과 북의 장애인 체육 발전을 위하여’라는 메시지를 적으며 평창올림픽을 통해 지펴진 남·북 체육 교류가 장애인 체육 부문에서도 이어지기를 소망했다.

이 회장은 “북측 선수들이 동계패럴림픽 사상 처음으로 이번 평창패럴림픽에 참여했다.평화의 울림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 회장인 배동현 선수단장은 ‘패럴림픽,평화의 시작!’이라고 적으며 스포츠를 통한 평화의 가치를 강조했다.

임찬규 평창조직위 패럴림픽 국장도 지난 10일 ‘평화의 벽·통합의 문’에 참여,‘인식의 벽을 깨는 패럴림픽과 평화의 축제!’라는 메시지를 적었다.그는 “평창 패럴림픽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실질적으로 개선됐으면 한다”며 “평화의 벽·통합의 문이 평창올림픽 완성은 물론 남북 장애인 체육 발전에도 가교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평창패럴림픽 이동편집국/박지은·최유란·김도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