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로 산다는 것-미투(me too)

허성환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82년생 김지영’씨는 친절한 웃음을 보인 대가로 성폭행을 당할 뻔했고 과거에 사귄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이유로 ‘남이 씹다 버린 껌’이 되었다.대한민국의 수많은 김지영은 버스 안에서,지하철 안에서,회사에서,하다못해 학교에서까지 성폭행과 성폭력에 시달린다.억울해 하소연이라도 할라치면 너의 옷차림이,너의 행동이 조신하지 못해서라는 말을 들어야 한다.남 보기 창피하다며 철저히 숨겨지기까지 한다.지난 해 출판된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이러한 이유로 많은 여성들의 공감과 찬사를 받으며 베스트셀러가 됐다.소설은 여성을 바라보는,여성을 대하는 우리의 자화상이었다.

미투(me too- 나도 당했어) 운동의 시작은 지난 해 10월 미국 헐리우드에서였다.유명한 영화제작자인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문 사건으로 시작된 미투 열풍은 미국에서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다.우리나라 역시 예외가 아니다.미투 운동 소식이 들리자마자 대기업들의 사내 성폭행 사건이 드러나기 시작했고 한국 문단의 여성 작가에 이어 법조계까지 시끄럽다.이제 더 이상 여성들은 숨지 않는다.아니 숨을 필요가 없다.그들의 잘못이 아니기 때문이다.

미투 운동은 지속되어야 한다.그리하여 성희롱,성추행,성폭력을 묵인하거나 조장해온 조직문화를 뿌리째 흔들고 바꾸어 놓아야 한다.그래야 사회가 건강해진다.그래야 모든 개인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인격적인 사회가 조성된다.

허성환 농협구미교육원 교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