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결코 묻혀서는 안 될 세월호의 진실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통해 ‘안전사회 건설’ 실현해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오늘로 꼭 4년을 맞는다.그러나 304명이 희생된 그날의 아픔과 슬픔의 크기는 조금도 줄지 않았다.해가 갈수록 커지고 덧난다.우리는 여전히 세월호의 진실을 알지 못하고,책임자 처벌도 기약이 없다.희생자 가운데 5명은 4년이 지난 지금도 가족품에 돌아오지 못했다.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대한민국 사회가 변화될 수 있다”며 진실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는다.그나마 다행인 것은 정권이 바뀌면서 그날의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는 것이다.정부는 유가족들의 외침을 외면하지 말고 진실규명에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어야 한다.

세월호가 인양됐지만 진실을 파묻고 ‘그날’을 지우려는 세력은 아직도 우리사회에 건재하다.기회만 있으면 유가족들의 가슴에 상처를 남긴다.결코 있어서는 안 될 폭력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서울역 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행사를 개최한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는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했다.장완익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장은 특히 “사회적참사특조위는 세월호참사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그리고 안전사회 건설이라는 결과물을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그의 다짐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되풀이 되지 않게 하는 것은 남은 자들의 몫이다.‘잊지 않겠습니다.행동하겠습니다’,‘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라는 다짐이 헛구호로 끝나서는 안 된다.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다큐멘터리 ‘그날,바다’와 피해자들을 다룬 영화 ‘눈꺼풀’ 제작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다.유가족들이 직접 기획하고 펴낸 ‘그리운 너에게’라는 책 또한 그날을 잊지 말자는 약속이다.이런 노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사회적 뒷받침이 필요하다.

세월호 참사 이후 우리사회는 큰 홍역을 치렀다.안전불감증을 치유하자는 운동과 함께 안전 사회를 염원하는 노력이 이어졌다.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안전지옥’에 갇혀 있다.올해 초와 지난해 말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가 무엇을 가리키는지는 너무나 명백하다.두곳에서 발생한 화재로 66명이 숨졌지만 사고이후 행태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정부 대책은 겉돌고,사회구성원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기억에서 지워버린다.다시 맞는 4월16일,우리는 망각의 바다에 가라앉은 세월호와 무수히 많은 또 다른 세월호를 인양해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