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천 잡음은 공명선거 흐리는 악재

-비방으로 치닫는 더불어민주당 경선,당 차원서 조율해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6.13 지방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당내 경선에서 예비후보 간 신경전이 도를 넘어서는 모양새다.문재인 정부의 인기가 올라가면서 ‘공천 즉시 당선’이라는 공식이 성립될 개연성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다.이게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혼탁하게 하는 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당 차원서 마땅히 정돈해야 한다.

오늘(16일) 춘천과 강릉의 시장 후보,양구의 군수 후보에 대한 1차 컷 오프 결과가 나오면 통과된 후보와 탈락된 후보 간에,특히 당의 컷 오프 기준의 합리성과 실천의 공정성을 놓고 논란이 심화될 수 있다.이런 관점에서 경선의 방식이 그 작용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선거 전략에 오히려 손해 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된다.근본적으로 정당 내부 경선의 혼탁 및 과열 양상이 지방선거 전체에 미치는 악영향을 우려하게 된다.

따라서 과열 혼탁 당내 경선을 이대로 둬도 되는지 묻는다.그것이 특히 집권 여당일 경우 사안은 더욱 심대하지 않은가.전국적으로 민주당 당내 경선이 비방과 흑색선전 등 정도를 넘는 중에,예컨대 충남지사 경선은 특혜 공천 의혹으로,광주시장 경선은 당원 명부 유출 등으로 고소 고발로 치닫는 중이다.과거 행적이 악의적으로 왜곡되고 조직적으로 유포된다며 인천시장 경선 분위기가 출렁거린다.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은 그 과열로 국민적 우려를 낳는 지경이다.

이와 다르지 않은 현상이 도내에도 발생해 춘천의 경우 일부 후보가 적합도 조사에 거론된 경력 표현이 부적합하다며 재조사를 요구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후보 자질을 포함한 후보 간 비방 등 공천을 둘러싼 당내 잡음이 끊이지 않아 염려스럽다.일부 후보가 티브이 토론을 거부하여 정책 토론을 하지 못한 원주시장 경선도 문제적이고,강릉의 경우 경쟁 후보들의 전과 문제를 공격하는 등 벌써부터 공천 후유증을 걱정할 정도다.

더불어민주당은 이같이 수위를 넘는 당내 공천 과열 현상을 결코 간과해선 안 될 것이다.갈등 양상의 노정과 상호 비방 및 고소 고발로 간다면 집권 여당의 위상을 스스로 깎아먹는 짓일 뿐 아니라 현실적으로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이 분명하다.지금 국민들은 예선전부터 그야말로 ‘전화전쟁,문자전쟁,쩐의 전쟁’이라며 피로감을 보이는 지경이다.민주주의의 꽃답게 아름다운 측제의 장면을 보여야 한다.비방이 난무하는 혼탁 양상을 드러내는 오늘의 선거 분위기는 그러므로 옳지 않다.더 늦기 전에 당 차원의 적극적 조율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