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방관들 숭고한 희생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지원 활동 중 순직
광주서 강원소방관 추모식

이종재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 세월호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광산구 풍영정천 천변공원에서 2014년 세월호 지원 활동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강원도소방본부 소방관 5명을 위한 추모식이 열렸다.
▲ 세월호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광산구 풍영정천 천변공원에서 2014년 세월호 지원 활동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강원도소방본부 소방관 5명을 위한 추모식이 열렸다.
2014년 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강원도소방본부 소속 소방관 5인 추모식이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광주에서 열렸다.이날 추모식은 사고현장과 1.9㎞ 떨어진 광주 광산구 풍영정천 천변공원에서 열렸다.

추모식에는 소방청과 강원도소방본부,광주시소방본부,서해지방해양경찰청,광주시 등 유관기관 관계자와 유가족들이 참석했다.순직 소방관의 동료인 강원도소방본부 관계자들은 추모식을 하기 전 사고현장을 찾아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다.순직 소방관인 정성철 소방경의 아들 정비담씨는 추모사에서 “마지막이었던 그 길을 아셨다한들,가시던 길을 멈추지 않으셨을 것이라 믿는다”며 “도움이 필요한 손길을 잡아주는 약속은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야 한다고 하셨던 아버지가 더욱 그립고,자랑스럽다”고 말했다.조종묵 소방청장은 “목숨을 다하는 순간까지 소방인으로서 직분과 명예를 지킨 다섯 영웅의 뜨거웠던 심장을 이어받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한편 2014년 7월17일 세월호 실종자 수색임무를 마치고 춘천으로 복귀하던 소방헬기가 광주도심에 추락,강원도소방본부 소속 정성철 소방경,박인돈 소방위,안병국 소방장,신영룡 소방교,이은교 소방사가 순직했다.당시 헬기가 버스정류장 옆 풀밭에 추락한 것을 놓고 고층 아파트와 학교가 밀집한 곳을 피해 추락을 유도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와 순직 소방관들에 대한 추모열기가 높았다. 이종재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